[카카오톡 ‘메시지 삭제’기능 도입] 9월17일부터


[워싱턴코리안뉴스] 기사입력: 2018년 9월 17일

<<말풍선 눌르고 ‘삭제’누르면 끝>>

어느새 우리가 사회생활을 하는데 없으면 엄청 불편하게 되어버린 카카오톡! 그러나 어쩌다 순간적인 생각으로나 실수로 상대방에게 카톡 메시지를 보내 놓곤 지우고 싶어도 지울수가 없어 곤혹스러할 때가 한 두번이 아니다. 메시지를 보낸 후 자신의 채팅 창에선 해당 내용을 지울 수 있지만 상대방의 채팅 창엔 그대로 남는, 카카오톡에 지우기 기능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카카오가 카카오톡에서 보낸 메시지 삭제 기능을 도입했다고 한다. 이미 확인한 메시지라도 전송한 지 5분 이내라면 삭제할 수 있다. 카카오는 17일 오전 10시부터 안드로이드와 iOS용 카카오톡 어플리케이션(앱)에서 ‘메시지 삭제’ 기능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기존의 카카오톡 8.0 버전을 쓴다면 추가 업데이트 없이 상대방이 확인하지 않은 메시지 뿐 아니라 이미 확인한 메시지도 삭제할 수 있다. 카카오톡으로 보낸 텍스트 메시지 외에 이미지나 영상, 이모티콘 등 모든 종류의 메시지를 삭제할 수 있다. 메시지 삭제는 1대1 카카오톡 대화방 뿐 아니라 그룹채팅방·오픈채팅방에서도 가능하지만 비밀채팅방에서는 해당 기능이 적용되지 않는다.

보낸 메시지를 삭제하려면 카카오톡에서 전송한 메시지 말풍선을 길게 눌렀을 때 나타나는 메뉴에서 ‘삭제’를 누르면 된다. ‘삭제’를 눌렀을 때 ▲모든 대화상대에게서 삭제 ▲나에게서만 삭제 등 두 가지 옵션이 나타나는데, 이중 ‘모든 대화상대에게서 삭제’를 누르면 된다.

메시지를 삭제하고 나면 해당 말풍선에는 ‘삭제된 메시지입니다’라는 안내 문구가 표시된다. 이 문구는 동일한 채팅방에 있는 모든 이용자에게 나타난다.그래서 일부 사용자들은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고 한다.왜냐하면 전송 후 5분 이내에 모든 메시지를 삭제할 수 있지만 ‘삭제된 메시지’라는 문구가 남아 상황에따라 곤란한 경우도 생기기 때문이다.

사용자의 편리를 위해 앞으로 흔적도 없이 지우는 기능도 나오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