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영사관,한인경찰협회 간담회 개최] 윤외출 외사협력관도 참석


[워싱턴코리안뉴스] 기사입력: 2018년 10월 19일

<< 한인들의 안전을 위해 총영사관에서도 최대한 지원하겠다 >>

주미대사관 총영사관에서는 한인경찰협회(KANPA) 관계자들과 함께 한인 안전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10월18일 버지니아 애난데일에서 개최된 간담회에는 대사관에서 김동기 총영사를 비롯하여 윤외출 외사협력관(경무관),김하늬 영사 등이 참석했고, 한인경찰협회에서는 조셉 오 회장을 비롯하여 제임스 정 (재정관), 데이비드 윤 (서기) 등 모두 7명이 참석했는데 이날 토의된 주요 내용으로는, ◆ 다가오는 연말을 맞이하여 한인들의 안전과 ◆ 최근 한인사회에 만연하고 있는 도박 및 약물 중독 문제, 그리고 ◆ 신원을 도용한 신용사기와 같은 지능범죄에 대한 예방 등이다.

작년 10월10일,한인경찰협회 창립총회에서 인사말을 하는 조셉 오 회장

한인경찰협회 조셉 오 회장은 “최근 뉴욕,뉴저지 지역의 한인경찰 150여 명과 연계 조직망을 갖추었으며,내년중에 시카고,LA 등 전국적인 통합체제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계획을 밝히면서 “현재 운영중인 협회 웹사이트 (www.kanpa.us)를 통하여 미국내 주요 지역 한인 경찰들과 네트워킹을 하면서 한인들의 민원을 해결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 회장에 따르면 현지 경찰과의 언어소통 문제 등으로 인한 애로사항 및 사건 해결지원 등이 필요한 한인들은 전화 202-779-0043 로 연락하거나 메시지를 전송해도 되고,협회 웹사이트에 들어가 ‘Contact US’ 에 연락처와 원하는 상담내용을 남겨 놓으면 곧바로 상담 서비스를 제공해 드린다고 한다. 그리고 앞으로 코러스 페스티발 등 주요 한인행사에 한인경찰협회의 안내 부스를 설치하여 한인 2세,3세들이 경찰관으로 지원하는 것을 도울 예정이다고 한다.

한인경찰 창립총회에서 축사하는 김동기 총영사

김동기 총영사는 우리 한인경찰관들의 안전을 당부하면서 “앞으로 한인경찰협회 웹사이트에 한인들이 유의 하여야할 범죄 등 한인사회 안전관련 공지사항도 지속적으로 계재하여 한인들의 위험예방에 도움을 주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김 총영사는 또한 “한인단체와의 네트워크 확대,관련 행사개최 등 한인 안전을 위한 활동에는 총영사관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전임 김창용 경무관(왼쪽)과 윤외출 현 외사협력관(경무관)

워싱턴코리안뉴스 강남중 기자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