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오리털 패딩 올바른 보관방법 및 세탁법


패딩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겨울철 없어서는 안 되는 ‘생존 필수품’으로 자리 잡았다.
한겨울 놓칠 수 없는 필수품이지만 가격이 비싼 만큼, 패딩 점퍼를 한 해만 입고 버리는 경우는 거의 없다. 그렇기 때문에 올바른 보관 및 세탁 방법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올바른 보관 방법 – 다운 충전재를 사용한 패딩의 경우에는 옷걸이에 걸면 충전재가 아래로 쏠려 망가질 확률이 높다. 그래서 접어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접으면 모양이 망가지고 납작해지지 않을까 걱정할 수 있지만 다운 충전재들은 복원력이 우수해 잘 펴주면 금세 제 모양을 찾을 수 있다. 패딩을 입고 외출한 후에는 충전재가 고루 퍼질 수 있도록 탁탁 쳐서 공기층을 살리고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보관해야 한다. 장기간 보관 할 때에는 비닐등에 밀봉해서 놓는 것은 피해야 한다.습한 곳을 피해 부직포나 수트케이스에 보관해야 털 상태도 숨이 죽지 않고 살아 있게 만든다.

*세탁 방법 – 세탁 전에 옷을 모두 뒤집어서 지퍼를 채워준다. 패딩은 물을 먹으면 무거워지고, 가격도 비싸 일부러 드라이클리닝을 맡기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석유계 세제에 의해 충전재가 손상돼 보온력이 떨어질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섬유유연제나 탈취제를 사용하지 않고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 주물러 세탁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물에 너무 오래 담가두는 건 좋지 않다.

베이킹 소다나 과탄산 소다를 사용하여 세탁할 경우 단백질성 섬유인 다운 소재를 손상시키므로 절대 사용해서는 안된다. 샴푸에는 양이온 계면활성제 중에 소재에 코팅을 입혀 장기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성분이 있으므로 사용하지 않으시는 것이 좋다. 세탁 후에는 원단에 손상이 가지 않게 뒤집은 상태로 그늘에 건조시키고, 다 마른 후 탁탁 치면서 모양을 잡아주면 된다. 그러나 세탁을 할수록 원단 및 충전재에 손상이 가해지는 만큼 간단한 오염의 경우에는 주방 세제와 칫솔을 이용해 오염 부위만 잘 닦아주는 것이 좋다. 소재가 뭉칠 수 있으니 건조대나 바닥에 뉘여서 건조한다.
[블로그 종합 ]
워싱턴코리안뉴스 = 강남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