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민한의원 한의학 정보 칼럼



소화관 - 멀미(motion sickness)란

멀미(motion sickness)란 자동차, 비행기 등 외적 자극으로 몸이 흔들릴 때 과도한 어지럼증, 토함, 갑작스러운 힘 빠짐, 소아의 경우 잠에 빠지는 현상 등의 증세가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멀미는 귀속의 세반고리관, 눈, 그리고 뇌가 관여한다. 세반고리관은 평형을 담당하여 세 개의 반고리가 서로 직각을 이루는데, 안에 있는 림프액이 몸이 흔들릴 때 그 움직임을 세반고리관 벽에 있는 수용체가 전정신경이라는 신경을 통해 뇌로 전달한다. 눈도 몸이 흔들릴 때 눈이 사물과 환경을 봄으로써, 흔들림에도 평형 유지를 보정한다.

차에 타고 내가 운전하는 기분으로 밖을 바라보며 앉으면 멀미가 감소하는 것으로 알 수 있다. 차 안에서 스마트폰이나 책을 보지 않는 것도 도움이 된다. 운전하거나 밖을 보며 앉아 있으면 시각 신호와 세반고리관의 흔들림 신호 중 뇌가 시각 신호를 더 중시하고 흔들림 신호를 무시하지만, 운전하지 않거나 밖을 보지 않으면 뇌가 시각 신호는 중시하지 않고 흔들림 신호를 그대로 받아들이기 때문에 멀미가 더 생긴다.

이렇게 뇌가 보정 작용도 하지만, 엄밀히 따져보면 사실은 뇌가 멀미의 진짜 주범이라고 볼 수 있다. 쉬운 예로 실제로 차를 타지 않고 생각만 했는데도 멀미 증세를 일으키는 경우를 들 수 있다. 멀미의 고통을 기억하고 두려워할 때 또는 스트레스가 많고 예민한 사람은 적은 흔들림에도 멀미를 경험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마음가짐을 좀 바꾸는 훈련으로 벗어날 수도 있다. 멀미야 올 테면 와라 나는 겪겠다고 맞서는 생각을 하고, 그래 봐야 일과적 증세일 뿐이지 큰 병이 되거나 불구가 되지 않는다고 확인해 본다. 또한 멀미로 다른 사람에게 폐가 되는 것도 처음에는 감수하겠다고 마음먹는 것만으로 증세가 반 이상 좋아질 수 있다. 그다음 실제 실행을 해본다.

움직임이 작은 강도부터 시작한다. 전철을 탄다면 일단 한 정거장을 버텨 보고, 다음 정거장에서 내리고, 안정되면 다시 탄다. 그다음 두 정거장을 가보고 성공하면 더 자신이 붙는다. 이렇게 점점 더 확대하여 자신감을 가지면 문제는 결국 해결된다. 피하지 말고 당당하게 맞서면 두려울 것이 없다.

음식으로는 인삼, 솔잎, 귤껍질과 생강을 2대1 비율로 끓인 차, 레몬즙 등 신맛이 다소 도움이 된다. 손바닥 쪽의 손목에서 4~6cm 내려간 가는 인대와 인대 사이에 있는 내관(PC6)을 지압해 주어도 도움이 된다. 무릎뼈 튀어나온 곳에서 무릎 바깥쪽으로 3~4cm 내려간 족삼리(St36)를 누르거나 탁탁 두드려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아이들이 식사를 잘 안 할 때 족삼리를 문질러주거나 두드려주면 소화도 잘되게 한다. 생각이 많아서 상부 쪽에 몰려 있는 기를 아래로 내려주는 역할도 한다. 족삼리는 무극 보양 뜸의 기본 혈자리이기도 하다. 원인이 담음의 정체인 경우는 한약을 복용해서 해결하는 방법이 있다. ▷문의: 301-922-9239(www.NerveControlSNC.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