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방



'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왜?


0002862074_001_20181108065229288.jpg?type=w647

[사진 픽사베이]


여자친구 집에 인사를 갔던 남성 A씨가 돌연 파혼을 결심한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A씨 커플은 2년 동안 교제하면서 단 한 번도 싸운 적이 없을 정도로 사이가 좋았다고 한다. 그랬던 A씨가 결혼 직전 파혼을 통보하게 된 까닭은 무엇일까.

지난달 26일 MBN '이슈 파이터'에 따르면 사연은 이렇다.

0002862074_002_20181108065229306.jpg?type=w647

[사진 MBN 방송 캡처]


여자친구 B씨 집에 인사를 드리러 간 A씨. 그때까지만 해도 별 탈 없이 결혼 얘기가 오가는 듯했다. 문제는 '화장실'에서 발생했다. A씨가 손을 씻고 수건에 닦으려는 찰나, 수건을 보니 '○○ 찜질방'이라는 글씨가 크게 적혀 있었다.

A씨는 고개를 갸웃거리며 수납장을 살펴봤다. 수건들에는 전부 '○○ 찜질방' '△△ 사우나' 등과 같은 글씨가 있었다. A씨는 충격을 받고 화장실에서 나왔다.

식탁에 다시 앉은 A씨. 이번에는 여자친구 집에 있는 그릇들을 보게 됐다. 그릇에는 '◇◇ 중국집' 등과 같은 글씨가 있었다.

0002862074_003_20181108065229334.jpg?type=w647

[사진 MBN 방송 캡처]


A씨는 예비 장모가 찜질방이나 사우나를 갈 때 수건을 하나씩 챙겨왔고, 집으로 배달 온 그릇들은 다시 돌려보내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0002862074_004_20181108065229348.jpg?type=w647

[사진 MBN 방송 캡처]


A씨는 '수건이나 그릇을 생각하면 예비 장모를 존경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 여자친구 B씨에게 이런 불만을 털어놨다. B씨는 "엄마가 몇 개 챙겼지만, 실수일 것이다. 나는 한 번도 그런 적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A씨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두 사람은 결국 파혼에 이르게 됐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은 "B씨 어머니 행동은 엄연한 절도다. A씨가 이해된다"는 의견과 "B씨가 그런 건 아니니 파혼 사유가 될 수 없다"는 의견으로 양분된 반응을 보였다.

최단비 변호사는 "이 커플은 스드메(스튜디오·드레스·메이크업)까지 다 마친 상태였다고 한다. A씨는 일방적 파혼으로 인한 손해배상은 B씨에게 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Total 0


Total 538
Number Title Date
Notice
Internal Server Error
2017.08.07
Notice
이미지 올리는 법
2017.07.11
536
[여기는 인도] 자신의 장례식에서 ‘벌떡’ 일어난 95세 男, 첫 행동은?
2018.11.09
535
'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왜?
2018.11.07
534
트럼프 "내년초 김정은 만날 것…제재해제 위해선 北 호응해야"(종합)
2018.11.07
533
웜비어 가족, 北정권 상대 소송 美법정 출석
2018.11.06
532
'하늘의 별'이 된 신성일…엄앵란 "울며 보내지 않을 것"(종합)
2018.11.05
531
고노 日외상 "한국 정부가 책임 지고 강제징용 보상하라"
2018.11.04
530
"고양이 밥 안줬다" 5년간 남편 친구 가족 학대한 40대 여성
2018.11.04
529
무장강도에도 ‘핸드폰 삼매경’
2018.11.02
528
"외국서 꽃을 따와 중국에서 꿀을 만든다" 中, 과학자 2500명 시켜 선진 기술 훔쳐
2018.10.31
527
딸 성추행 한 교사 때려눕힌 아버지의 ‘주먹’(영상)
2018.10.31
526
‘거꾸로’ 헤드랜턴…‘상복 투쟁’도
2018.10.30
525
트럼프, 시진핑 만남 앞두고 中반도체기업 제재, 추가관세 준비(종합)
2018.10.29
524
북 잠수함 기동 모습 민간위성에 포착…미사일 추정 물체도 보여
2018.10.29
523
중국서 방 빼는 'KOREA' 기업들
2018.10.27
522
선거 앞둔 美 증오범죄…유대교 회당 총기난사로 11명 사망
2018.10.27
521
철도 조사·예술단 공연에 대답없는 북한..남북-북미 선순환 '주춤'
2018.10.26
520
美 '폭발물 소포' 50대 男용의자 체포…"공화당원·범죄전력"
2018.10.26
519
[단독] 석탄수입업자 "北에 반입대금 일부 지급" 진술
2018.10.23
518
[월드피플+] 피자집 청년, 죽음 앞둔 단골위해 왕복 720㎞ 배달한 사연
2018.10.23
517
“버려진 돌멩이 20년 갈고 닦으니 다이아 돼”
2018.10.21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틀릴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