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방



'하늘의 별'이 된 신성일…엄앵란 "울며 보내지 않을 것"(종합)

PYH2018110607710001300_P2_20181106120658201.jpg?type=w647

고 신성일 영결식(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고 신성일의 영결식이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영화인장으로 거행된 가운데 고인의 약력이 소개되고 있다. mjkang@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1960년 데뷔 이후 반세기 넘게 우리를 웃고 울린 '영원한 스타' 신성일이 세상과 작별을 고했다.

지난 4일 새벽 타계한 고(故) 신성일의 영결식이 6일 오전 10시 빈소가 차려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거행됐다.

영결식에는 부인 엄앵란을 비롯한 유가족·친지를 비롯해 원로배우 신영균,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이장호 감독,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 배우 이덕화·독고영재·김형일 등 150여 명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엄앵란은 오전 10시 6분 사위 손을 잡고 영결식장에 입장했다. 영정은 오전 10시 9분 영결식장에 들어섰고, 공동장례위원장인 배우 안성기와 부위원장을 맡은 이덕화가 맨 앞에서 운구했다.

이어 고인의 대표작을 망라한 추모 영상이 상영됐다. '맨발의 청춘', '초우', '안개', 장군의 수염', '내시', '휴일', '별들의 고향', '길소뜸' 등 고인의 생전 모습이 담긴 영화를 보며 추모객들은 그를 추억했다.

PYH2018110607690001300_P2_20181106120658208.jpg?type=w647

고 신성일 영결식 들어서는 엄앵란(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고 신성일의 부인 엄앵란이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영결식에 유가족의 부축을 받으며 들어서고 있다. mjkang@yna.co.kr
(끝)


엄앵란은 "가만히 앉아서 사진을 이렇게 보니 당신도 늙고 나도 늙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울면서 보내고 싶지는 않다. '왜 안 우느냐'고 하는데 울면 망자가 마음이 아파서 걸음을 못 걷는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억지로 안 울고 있는데 집에 가서 밤 12시에 불 끄고 이불 덮고 실컷 울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또 "우리가 희로애락도 많지만, 그간 엉망진창으로 살았다"며 "남편이 다시 태어나 또다시 산다면 정말 선녀같이 공경하고 싶은 마음"라며 "댁에 계신 부인께 잘하시라. 그러면 기쁨이 온다"고 당부했다.

PYH2018110607960001300_P2_20181106120658214.jpg?type=w647

신성일 영정사진 속 미소(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된 배우 신성일의 발인에서 유가족이 영정을 들고 있다. mjkang@yna.co.kr
(끝)


공동장례위원장을 맡은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장은 추도사에서 "선배님처럼 시대의 아이콘으로 불린 대스타는 전에도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만인의 연인으로 살아보셨으니 이 세상에 미련은 버려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이 있었기에 행복했고, 같은 시대에 산 것이 행운이었다"며 "이제 하늘의 별이 되셨으니 사랑하는 지상의 가족을 잘 보살피고 우리 영화의 앞날을 잘 밝혀달라"고 덧붙였다.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은 "선생님은 정말 많은 추억을 주고 우리 곁을 떠났다"며 "500편이 넘는 수많은 영화로 사람들의 가슴에 가장 아름다운 별이 됐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아울러 "오직 영화를 위해 살아간 선생님의 진정과 열정을 절대 잊지 않겠다"며 "선생님이 그토록 사랑한 한국 영화가 세계 영화의 목표가 되고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 하늘에서 행복하고 평안하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PYH2018110608030001300_P2_20181106120658221.jpg?type=w647

신성일 배웅하는 동료배우들(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배우 신성일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mjkang@yna.co.kr
(끝)


추도사 후 분향과 헌화가 이어졌다. 엄앵란이 먼저 담담히 자리에서 일어나 고인 앞에 국화 한 송이를 바쳤고, 조문객들이 뒤를 따랐다.

영결식을 마친 후 영정과 고인이 누운 관은 운구차로 옮겨졌다. 손자가 영정을 들었고 안성기·이덕화·김형일·독고영재 등이 관을 옮겼다. 관이 운구차에 실리자 엄앵란은 고개 숙여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올렸다.

고인은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되며 이후 생전 자택이 있는 경북 영천의 선영에서 안식에 들어간다.

PYH2018110607490001300_P2_20181106120658228.jpg?type=w647

담담한 표정의 엄앵란(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된 배우 신성일의 발인식에서 배우 엄앵란이 운구차 안을 바라보고 있다. mjkang@yna.co.kr
(끝)


kind3@yna.co.kr
Total 0


Total 538
Number Title Date
Notice
Internal Server Error
2017.08.07
Notice
이미지 올리는 법
2017.07.11
536
[여기는 인도] 자신의 장례식에서 ‘벌떡’ 일어난 95세 男, 첫 행동은?
2018.11.09
535
'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왜?
2018.11.07
534
트럼프 "내년초 김정은 만날 것…제재해제 위해선 北 호응해야"(종합)
2018.11.07
533
웜비어 가족, 北정권 상대 소송 美법정 출석
2018.11.06
532
'하늘의 별'이 된 신성일…엄앵란 "울며 보내지 않을 것"(종합)
2018.11.05
531
고노 日외상 "한국 정부가 책임 지고 강제징용 보상하라"
2018.11.04
530
"고양이 밥 안줬다" 5년간 남편 친구 가족 학대한 40대 여성
2018.11.04
529
무장강도에도 ‘핸드폰 삼매경’
2018.11.02
528
"외국서 꽃을 따와 중국에서 꿀을 만든다" 中, 과학자 2500명 시켜 선진 기술 훔쳐
2018.10.31
527
딸 성추행 한 교사 때려눕힌 아버지의 ‘주먹’(영상)
2018.10.31
526
‘거꾸로’ 헤드랜턴…‘상복 투쟁’도
2018.10.30
525
트럼프, 시진핑 만남 앞두고 中반도체기업 제재, 추가관세 준비(종합)
2018.10.29
524
북 잠수함 기동 모습 민간위성에 포착…미사일 추정 물체도 보여
2018.10.29
523
중국서 방 빼는 'KOREA' 기업들
2018.10.27
522
선거 앞둔 美 증오범죄…유대교 회당 총기난사로 11명 사망
2018.10.27
521
철도 조사·예술단 공연에 대답없는 북한..남북-북미 선순환 '주춤'
2018.10.26
520
美 '폭발물 소포' 50대 男용의자 체포…"공화당원·범죄전력"
2018.10.26
519
[단독] 석탄수입업자 "北에 반입대금 일부 지급" 진술
2018.10.23
518
[월드피플+] 피자집 청년, 죽음 앞둔 단골위해 왕복 720㎞ 배달한 사연
2018.10.23
517
“버려진 돌멩이 20년 갈고 닦으니 다이아 돼”
2018.10.21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틀릴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