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방



[월드피플+] 피자집 청년, 죽음 앞둔 단골위해 왕복 720㎞ 배달한 사연

[서울신문 나우뉴스]

0002951005_001_20181023165225091.jpg?type=w647그는 늦은 저녁 자신의 차에 피자를 실어 예전 단골 고객을 찾아갔다.

죽어가는 남성에게 피자 배달을 한 10대 남학생의 이야기가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지난 주말 미국 CBS 자회사인 WWMT-TV는 미시간주 배틀크리크시 스티브 피자가게에서 일하는 청년 달튼 쉐퍼(18)의 잊지못할 경험을 소개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저녁, 평소처럼 근무 중이던 달튼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전화를 건 남성은 자신의 사위 릭 모건이 오랜 고객이었다는 이야기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암 투병 중인 사위가 스티브 피자의 열렬한 팬이었고, 인디애나주로 이사를 와서도 피자 맛을 잊지 못해 다시 방문할 예정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암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위의 건강이 갑자기 악화됐고, 중환자실에 실려가면서 계획을 취소하게 됐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대신 가게 측에서 아픈 사위에게 격려 문자나 카드를 보내줄 수 있는지 정중하게 물었다.

쉐퍼는 “한 때 소중한 고객이었던 모건이 앞으로 피자를 먹지 못하게 될 수 있다는 사연을 전해들은 후, 카드를 보내는 것 이상의 선물을 해주고 싶었다. 그래서 그가 어떤 종류의 피자를 먹고 싶어 하는지 물었다”고 털어놨다.

영업시간이 끝난 뒤 가게 문을 닫은 쉐퍼는 피자를 싣고 자신의 차에 올랐다. 그리고 차를 운전한지 세 시간 반이 지나 362㎞ 떨어진 인디애나 주에 도착했다. 모건의 아내 줄리는 새벽 2시 30분에 피자를 들고 나타난 쉐퍼를 보고 깜짝 놀랐다. 쉐퍼가 남편이 가장 좋아하는 피자를 들고 올 것이라고는 생각지도 못했기 때문이었다.

줄리는 “25년 전 우리는 배틀크리크시에 살았다. 금전적 여유는 없었지만 남편은 매 월급날 스티브 피자를 저녁으로 사왔다”면서 “이 집 피자가 얼마나 맛있는지 이루 말할 수 없다. 우리는 여기보다 더 나은 피자를 아직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0002951005_002_20181023165225106.JPG?type=w647

페이스북을 통해 쉐퍼에게 고마움을 표현한 모건의 아내 줄리.

그녀는 “스티브 피자는 원래 배달을 하지 않는데, 쉐퍼는 우리 가족이 힘든 시기에 정말 큰 기쁨과 함께 맛있는 피자도 가져다주었다”면서 “고맙다는 인사로는 충분하지 않은 것 같지만 그래도 한밤중에 먼 거리를 달려와 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줄리 가족은 쉐퍼에게 호텔 방을 잡아주었으나 그는 사양하고 먼 길을 다시 돌아갔다.

사진=CBS, 페이스북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Total 0


Total 538
Number Title Date
Notice
Internal Server Error
2017.08.07
Notice
이미지 올리는 법
2017.07.11
536
[여기는 인도] 자신의 장례식에서 ‘벌떡’ 일어난 95세 男, 첫 행동은?
2018.11.09
535
'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왜?
2018.11.07
534
트럼프 "내년초 김정은 만날 것…제재해제 위해선 北 호응해야"(종합)
2018.11.07
533
웜비어 가족, 北정권 상대 소송 美법정 출석
2018.11.06
532
'하늘의 별'이 된 신성일…엄앵란 "울며 보내지 않을 것"(종합)
2018.11.05
531
고노 日외상 "한국 정부가 책임 지고 강제징용 보상하라"
2018.11.04
530
"고양이 밥 안줬다" 5년간 남편 친구 가족 학대한 40대 여성
2018.11.04
529
무장강도에도 ‘핸드폰 삼매경’
2018.11.02
528
"외국서 꽃을 따와 중국에서 꿀을 만든다" 中, 과학자 2500명 시켜 선진 기술 훔쳐
2018.10.31
527
딸 성추행 한 교사 때려눕힌 아버지의 ‘주먹’(영상)
2018.10.31
526
‘거꾸로’ 헤드랜턴…‘상복 투쟁’도
2018.10.30
525
트럼프, 시진핑 만남 앞두고 中반도체기업 제재, 추가관세 준비(종합)
2018.10.29
524
북 잠수함 기동 모습 민간위성에 포착…미사일 추정 물체도 보여
2018.10.29
523
중국서 방 빼는 'KOREA' 기업들
2018.10.27
522
선거 앞둔 美 증오범죄…유대교 회당 총기난사로 11명 사망
2018.10.27
521
철도 조사·예술단 공연에 대답없는 북한..남북-북미 선순환 '주춤'
2018.10.26
520
美 '폭발물 소포' 50대 男용의자 체포…"공화당원·범죄전력"
2018.10.26
519
[단독] 석탄수입업자 "北에 반입대금 일부 지급" 진술
2018.10.23
518
[월드피플+] 피자집 청년, 죽음 앞둔 단골위해 왕복 720㎞ 배달한 사연
2018.10.23
517
“버려진 돌멩이 20년 갈고 닦으니 다이아 돼”
2018.10.21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틀릴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