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방



美 두살배기, 파쇄기에 거금 1천달러 넣고..깨끗하게 갈아버려

[서울경제]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두 살배기 아이가 거금 1천달러를 파쇄기에 갈아버린 사건이 화제다.

벤과 재키 벨냅 부부는 최근 부부의 공통취미인 유타대학 풋볼경기 시즌 티켓을 1천60달러(약 119만 원)를 주고 구입했다.당장 현찰이 부족해 부모에게서 티켓 살 돈을 빌렸던 부부는 나중에 조금씩 저축해 갚을 돈을 서류 캐비넷에 넣어뒀다.

0003409835_001_20181006072630838.jpg?type=w647

두살배기가 파쇄기에 갈아버린 1천60달러

부모에게 돈을 돌려드려야 할 때라고 메모해둔 날이 되자 재키는 캐비넷을 뒤졌지만 ‘고이 모셔둔’ 돈 봉투가 온데간데 없었다. 집안을 샅샅이 뒤졌지만 ‘거금’의 행방이 묘연했다.

알고보니, 평소 기계에 관심이 많던 두 살배기 아들 레오의 소행이었다. 아니나 다를까 사라진 1천60달러 상당의 지폐는 파쇄기 문서 처리통 안에서 발견됐다.

재키는 5일(현지시간) 일간 USA투데이에 “아들이 편지봉투를 파쇄하는 걸 종종 도와주곤 했는데 스스로 해보고 싶었던 모양”이라고 말했다.

벤과 재키는 미 재무부에 도움을 청했다.재무부의 훼손화폐 담당자는 “허리케인이나 홍수 같은 재해로 지폐가 물에 젖었거나 심하게 훼손됐을 경우 복원하는 방법이 있다”고 알려줬다.

이들 부부는 실수로 파쇄된 지폐 다발의 경우 복원에 1∼2년이 걸릴 수도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Total 0


Total 519
Number Title Date
Notice
Internal Server Error
2017.08.07
Notice
이미지 올리는 법
2017.07.11
517
New “버려진 돌멩이 20년 갈고 닦으니 다이아 돼”
2018.10.21
516
New 강서 PC방 살인범, 29세 김성수…역대 신상공개 흉악범 누가 있나
2018.10.21
515
文대통령 '제재완화' 성급했나?…'CVID·北 인권' 강조한 아셈
2018.10.20
514
은혜로교회 탈출 교인 "매일 3시간 매질, 살려주세요"
2018.10.20
513
132년 이어온 美공룡 백화점의 몰락…끝내 파산
2018.10.20
512
종전선언과 관계없다더니…北 "유엔사 해체" 속내 드러내
2018.10.19
511
미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안해…한국 포함 6개국 ‘관찰대상국’”
2018.10.17
510
"판빙빙 반성문 보라···찍히면 숙청, 문혁이 돌아왔다"
2018.10.17
509
미국인이 새로 뽑은 뒤 1년 내 팔아버린 차 Top 11
2018.10.17
508
文대통령 "제재완화 통해 北비핵화 촉진"…공식언급 의미는?
2018.10.15
507
"성적은 좋지만 인성은 낮아" vs '아시아계 인종차별"
2018.10.15
506
CNN "미국인 46% 트럼프 재선성공 전망"…3월 조사때보다 높아져
2018.10.14
505
뉴욕·런던·홍콩…집값이 꺾이기 시작했다
2018.10.14
504
수상하지만 아무도 모르는 '살인범 320명 사면'
2018.10.13
503
美 재무부-국내 은행 '이례적 접촉'…배경 두고 공방
2018.10.12
502
200년간 쌓은 인간 탑… 카탈루냐 결속력의 상징
2018.10.12
501
트럼프 "중국인 너무 오래 잘 살았다…더 타격 줄 수도"
2018.10.11
500
군의관 대신 영업사원이 ‘대리 수술’…3년 전에도 적발
2018.10.11
499
2차 북미정상회담 美중간선거 이후로…"후보지 3∼4곳 검토 중"
2018.10.09
498
文대통령 "음주운전, 실수로 인식하는 문화 끝내야…처벌 강화"
2018.10.09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틀릴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