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방



55년 만에 여성이 '노벨물리학상' 수상...'96세' 최고령 수상자 기록도



[앵커]
올해의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3명이 선정됐는데, 55년 만에 여성이 이 상을 타게 됐습니다.

노벨상 사상 최고령 수상자 기록도 세워졌습니다.

황보선 유럽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레이저 물리학에 대변혁을 가져온 3명을 2018년 노벨물리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올가 보트네 /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 의장 : 레이저는 기초과학에서 이루는 발견이 우리 일상의 삶을 어떻게 바꿔주는지 보여주는 사례입니다.]

캐나다 워털루대학의 도나 스트리클런드 교수는 1903년 마리 퀴리, 1963년 마리아 거퍼트마이어에 이어 여성으로서는 사상 세 번째로 이 상을 받게 됐습니다.

55년 만에 남성 주류의 '유리 천장'을 깬 겁니다.

스트리클런드는 공동 수상자이자 스승인 프랑스 에콜 폴리테크니크의 제라르 무루 교수와 산업과 의학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쓰는 '고강도 레이저 파동'을 개발했습니다.

[도나 스트리클런드 /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 우리(여성 물리학자)는 조만간 더 빠른 속도로 앞으로 나아갈 것입니다. 제가 그런 여성 중 한 명이어서 영광입니다.]

미국의 아서 애슈킨은 올해 96세로 노벨상 모든 분야를 통틀어 사상 최고령 수상자가 됐습니다.

AT&T의 벨연구소 출신인 애슈킨은 원자, 바이러스 등 초소형 물질을 레이저빔으로 손상 없이 집을 수 있는 '광학 집게'를 발명했습니다.

3명의 수상자에게는 노벨상 메달과 증서와 함께 900만 스웨덴 크로나, 약 11억3천만 원의 상금이 나뉘어 수여됩니다.

오늘(3일) 오후(6시 25분) 화학상이 발표되고, 금요일엔 평화상, 다음 주 월요일엔 경제학상 수상자가 발표됩니다.

노벨문학상 수상자 선정은 담당 기관인 스웨덴한림원이 이른바 미투 파문에 휩싸이면서 내년으로 미뤄졌습니다.

올해 노벨상 시상식은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YTN 황보선입니다.
Total 0


Total 538
Number Title Date
Notice
Internal Server Error
2017.08.07
Notice
이미지 올리는 법
2017.07.11
536
[여기는 인도] 자신의 장례식에서 ‘벌떡’ 일어난 95세 男, 첫 행동은?
2018.11.09
535
'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왜?
2018.11.07
534
트럼프 "내년초 김정은 만날 것…제재해제 위해선 北 호응해야"(종합)
2018.11.07
533
웜비어 가족, 北정권 상대 소송 美법정 출석
2018.11.06
532
'하늘의 별'이 된 신성일…엄앵란 "울며 보내지 않을 것"(종합)
2018.11.05
531
고노 日외상 "한국 정부가 책임 지고 강제징용 보상하라"
2018.11.04
530
"고양이 밥 안줬다" 5년간 남편 친구 가족 학대한 40대 여성
2018.11.04
529
무장강도에도 ‘핸드폰 삼매경’
2018.11.02
528
"외국서 꽃을 따와 중국에서 꿀을 만든다" 中, 과학자 2500명 시켜 선진 기술 훔쳐
2018.10.31
527
딸 성추행 한 교사 때려눕힌 아버지의 ‘주먹’(영상)
2018.10.31
526
‘거꾸로’ 헤드랜턴…‘상복 투쟁’도
2018.10.30
525
트럼프, 시진핑 만남 앞두고 中반도체기업 제재, 추가관세 준비(종합)
2018.10.29
524
북 잠수함 기동 모습 민간위성에 포착…미사일 추정 물체도 보여
2018.10.29
523
중국서 방 빼는 'KOREA' 기업들
2018.10.27
522
선거 앞둔 美 증오범죄…유대교 회당 총기난사로 11명 사망
2018.10.27
521
철도 조사·예술단 공연에 대답없는 북한..남북-북미 선순환 '주춤'
2018.10.26
520
美 '폭발물 소포' 50대 男용의자 체포…"공화당원·범죄전력"
2018.10.26
519
[단독] 석탄수입업자 "北에 반입대금 일부 지급" 진술
2018.10.23
518
[월드피플+] 피자집 청년, 죽음 앞둔 단골위해 왕복 720㎞ 배달한 사연
2018.10.23
517
“버려진 돌멩이 20년 갈고 닦으니 다이아 돼”
2018.10.21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틀릴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