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방



아이폰XS 이용자 "화면 꺼져 있으면 충전이 안 돼"

아이폰XS 시리즈 버그 신고 급증
화면 꺼진 상태에선 충전케이블 먹통
"150만원짜리 기기에 어울리지 않는 일"

 

0004324612_001_20180930105529757.jpg?type=w647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이달 출시된 애플의 신형 아이폰 '아이폰XS'와 '아이폰XS맥스'에서 화면이 꺼져있을 경우 충전이 되지 않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해당 기기 이용자들은 애플 공식 홈페이지는 물론 관련 커뮤니티에서 불만을 터뜨리며 애플에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 맥루머스 등에 따르면, 일부 아이폰XS 및 아이폰XS 기기에서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충전 케이블을 연결해도 충전이 되지 않는 사례가 신고되고 있다.

일부 이용자는 "화면을 가볍게 두드려 기기를 켜야 충전이 된다"고 하고, 또 일부는 "아이폰을 켜고 충전케이블을 분리했다가 다시 연결해야 충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맥루머스는 "최악의 경우에는 화면이 꺼져있는 상태에서 충전케이블을 꽂으면 아예 기기가 먹통이 되는 현상도 신고되고 있다"고 전했다.

IT기기 전문 유튜버이자 인플루언서인 루이스 힐센테거(Lewis Hilsenteger)도 이 같은 문제를 직접 시연한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에 공개했다.



 

현재까지 이 문제의 원인에 대해서 밝혀진 바는 없다. 다만 맥루머스는 "일부 구형 아이폰, 아이패드 이용자들도 비슷한 문제를 신고하고 있다"면서 "iOS와 관련된 소프트웨어 문제일 수 있다"고 추측했다.

IT전문매체 폰아레나 역시 "이 문제가 발생하는 이유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면서 "소프트웨어 버그가 가장 큰 원인일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높은 가격표를 달고 있는 기기에서 이런 문제가 발생한다는 것은 이용자 입장에서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아이폰XS의 판매가는 999달러(약 113만원), XS맥스 1099달러(약 125만원)부터 시작한다. 내장메모리 용량에 따라 가격은 1449달러(163만원, XS맥스·512GB)까지 올라간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Total 0


Total 538
Number Title Date
Notice
Internal Server Error
2017.08.07
Notice
이미지 올리는 법
2017.07.11
536
[여기는 인도] 자신의 장례식에서 ‘벌떡’ 일어난 95세 男, 첫 행동은?
2018.11.09
535
'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왜?
2018.11.07
534
트럼프 "내년초 김정은 만날 것…제재해제 위해선 北 호응해야"(종합)
2018.11.07
533
웜비어 가족, 北정권 상대 소송 美법정 출석
2018.11.06
532
'하늘의 별'이 된 신성일…엄앵란 "울며 보내지 않을 것"(종합)
2018.11.05
531
고노 日외상 "한국 정부가 책임 지고 강제징용 보상하라"
2018.11.04
530
"고양이 밥 안줬다" 5년간 남편 친구 가족 학대한 40대 여성
2018.11.04
529
무장강도에도 ‘핸드폰 삼매경’
2018.11.02
528
"외국서 꽃을 따와 중국에서 꿀을 만든다" 中, 과학자 2500명 시켜 선진 기술 훔쳐
2018.10.31
527
딸 성추행 한 교사 때려눕힌 아버지의 ‘주먹’(영상)
2018.10.31
526
‘거꾸로’ 헤드랜턴…‘상복 투쟁’도
2018.10.30
525
트럼프, 시진핑 만남 앞두고 中반도체기업 제재, 추가관세 준비(종합)
2018.10.29
524
북 잠수함 기동 모습 민간위성에 포착…미사일 추정 물체도 보여
2018.10.29
523
중국서 방 빼는 'KOREA' 기업들
2018.10.27
522
선거 앞둔 美 증오범죄…유대교 회당 총기난사로 11명 사망
2018.10.27
521
철도 조사·예술단 공연에 대답없는 북한..남북-북미 선순환 '주춤'
2018.10.26
520
美 '폭발물 소포' 50대 男용의자 체포…"공화당원·범죄전력"
2018.10.26
519
[단독] 석탄수입업자 "北에 반입대금 일부 지급" 진술
2018.10.23
518
[월드피플+] 피자집 청년, 죽음 앞둔 단골위해 왕복 720㎞ 배달한 사연
2018.10.23
517
“버려진 돌멩이 20년 갈고 닦으니 다이아 돼”
2018.10.21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틀릴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