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방



"건강보험 가입 쉬워"…억대 치료받고 출국하는 외국인들



<앵커>

외국인들도 우리나라에 석 달 이상 살았거나 국내에 직장을 잡으면 바로 건강보험에 가입할 수 있습니다.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외국인에게도 차별을 두지 않은 겁니다. 그런데 이걸 노리고 값비싼 치료를 받기 위해 일부러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들이 적지 않습니다.

먼저 그 실태를 민경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 동포 30살 A 씨는 2015년 4월 14일 입국해 정확히 석 달 뒤인 7월 14일 건강보험에 가입했습니다.

그리고 바로 다음 날부터 2년 반 동안 난치성 골수 질환 치료를 받았습니다.

진료비는 6억 천만 원, 건보 공단은 이 가운데 5억 5천만 원을 부담했습니다.

A 씨가 낸 건강보험료는 260만 7천 원이었습니다.

건보공단은 대상포진, 림프종, 뇌 신경 장애, 협심증, 치주질환, 위장염, 치질 등을 치료받은 또 다른 중국 동포 B 씨의 진료비 1억 천 7백여만 원도 부담했는데, B 씨는 치료를 마친 그달 출국했습니다.

최근 5년 동안 진료비가 많이 나온 건강보험 가입 외국인 상위 100명을 분석해보니 공단은 100명에게 보험료 4억 3천만 원을 받아 224억 8천만 원을 지출한 걸로 나타났습니다.

백 명 가운데 중국 국적이 68명, 미국 15명, 대만 5명이었습니다.

[외국인 관련 업무 대행업체 직원 : 한국 입국해서 3개월 지나면 해요 다. 우리나라가 외국에서 볼 때는 얼마나 쉬운 나라인데요,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가 가장 쉬운 나라예요.]

석 달 이상 거주 또는 국내 취업으로, 외국인 건강보험 가입 문턱이 너무 낮아 얌체 외국인들을 걸러내는 데 속수무책이란 지적입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영상편집 : 이승희)

Q.1 건보 재정 빼먹는 '얌체 외국인' 방지 대책은?

[민경호 기자 :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대책을 내놨습니다. 석 달 거주 조건을 여섯 달까지 늘리겠다는 건데요, 그러니까 치료 목적을 위해 들어온 외국인들이 석 달은 참고 기다릴 수 있어도 여섯 달까지 기다리기는 좀 힘들 테니 보험 혜택만 받으러 들어온 외국인들을 좀 걸러낼 수 있겠다. 이런 판단입니다. 그런데, 이 대책은 지역가입자에게만 해당한다는 한계가 있는데요, 국회 담당 상임위에 있는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 얘기 들어보시겠습니다.]

[최도자/바른미래당 의원 : 자격 기간을 늘리는 것도 효과 있습니다. 하지만 직장 가입이나 피부양자 가입의 경우 아무런 장치가 없는 실정입니다.]

[앞서 리포트에 나온 치료비 상위 외국인 100명 가운데 40명이 직장 가입자이거나 그 피부양자였습니다. 직장 가입자까지 포괄할 보완책이 필요한 거죠.]

Q.2 다른 나라는 어떻게 차단?

[민경호 기자 : 독일의 경우 사회보장 협약을 맺은 국가의 국민에게만 보험 혜택을 주고 있습니다. 반대로 독일 국민도 그 상대방 국가에 가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거죠. 그리고 프랑스나 벨기에서는 석 달 거주한 모든 외국인이 반드시 의무적으로 보험에 가입하게 돼 있습니다. 우리나라와는 조금 다른 건데요. 우리나라는 가입 자격만 주는데 여기서는 아플 때만 보험에 가입하는 걸 막고 또 보험료 부담도 자국민과 같이 지도록 하는 겁니다. 우리 정부도 이렇게 법을 바꾸자 이렇게 제안은 하고 있는데 국회에서도 반대 의견이 있어서, 법 개정까지는 좀 더 논의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민경호 기자(ho@sbs.co.kr)
Total 0


Total 519
Number Title Date
Notice
Internal Server Error
2017.08.07
Notice
이미지 올리는 법
2017.07.11
517
New “버려진 돌멩이 20년 갈고 닦으니 다이아 돼”
2018.10.21
516
New 강서 PC방 살인범, 29세 김성수…역대 신상공개 흉악범 누가 있나
2018.10.21
515
文대통령 '제재완화' 성급했나?…'CVID·北 인권' 강조한 아셈
2018.10.20
514
은혜로교회 탈출 교인 "매일 3시간 매질, 살려주세요"
2018.10.20
513
132년 이어온 美공룡 백화점의 몰락…끝내 파산
2018.10.20
512
종전선언과 관계없다더니…北 "유엔사 해체" 속내 드러내
2018.10.19
511
미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안해…한국 포함 6개국 ‘관찰대상국’”
2018.10.17
510
"판빙빙 반성문 보라···찍히면 숙청, 문혁이 돌아왔다"
2018.10.17
509
미국인이 새로 뽑은 뒤 1년 내 팔아버린 차 Top 11
2018.10.17
508
文대통령 "제재완화 통해 北비핵화 촉진"…공식언급 의미는?
2018.10.15
507
"성적은 좋지만 인성은 낮아" vs '아시아계 인종차별"
2018.10.15
506
CNN "미국인 46% 트럼프 재선성공 전망"…3월 조사때보다 높아져
2018.10.14
505
뉴욕·런던·홍콩…집값이 꺾이기 시작했다
2018.10.14
504
수상하지만 아무도 모르는 '살인범 320명 사면'
2018.10.13
503
美 재무부-국내 은행 '이례적 접촉'…배경 두고 공방
2018.10.12
502
200년간 쌓은 인간 탑… 카탈루냐 결속력의 상징
2018.10.12
501
트럼프 "중국인 너무 오래 잘 살았다…더 타격 줄 수도"
2018.10.11
500
군의관 대신 영업사원이 ‘대리 수술’…3년 전에도 적발
2018.10.11
499
2차 북미정상회담 美중간선거 이후로…"후보지 3∼4곳 검토 중"
2018.10.09
498
文대통령 "음주운전, 실수로 인식하는 문화 끝내야…처벌 강화"
2018.10.09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틀릴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