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방



미국 뉴욕주서 리무진 돌진…20명 사망 참변



미국 뉴욕주서 리무진 돌진…20명 사망 참변

[앵커]

미국 뉴욕주에서 생일 축하 하객 등을 태운 리무진 차량이 내리막길에서 주차장으로 돌진해 스무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리무진 차량이 왜 제동에 실패했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이귀원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뉴욕주의 주도인 올버니에서 서쪽으로 64km 가량 떨어져 있는 스코해리 카운티.

현지시각으로 6일 오후 '포드 익스커션 리무진' 차량이 내리막길에서 주차장으로 돌진, 주차 차량과 충돌하면서 리무진에 타고 있던 18명과 행인 2명 등 모두 20명이 사망했습니다.

<린다 릴리 / 목격자> "우리는 폭발음을 들었습니다. 그 소리는 차가 충돌하는 소리였고 이들 나무가 모두 휩쓸려가는 소리였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이렇게 훽 하는 소리였습니다."

사고 당시 리무진은 시속 96km 이상의 속도로 내리막길을 질주해 주차장을 덮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욕 주 경찰은 "리무진이 교차로에서 제동하는 데 실패했다"고 밝혔습니다.

<크리스 피오르 / 뉴욕주 부 경찰서장> "주도로 30-A 교차로에서 제동에 실패했습니다. 리무진은 교차로를 가로질러 주차장으로 돌진했습니다. 모두 20명이 사망했습니다. 모두 성인들입니다."

리무진 차량에 탑승한 18명은 생일 축하 행사를 위해 가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뉴욕경찰 등 관계 당국의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리무진 차량이 왜 통제를 잃었는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미 연방교통안전위원회 로버트 섬월트 회장은 "2009년 2월 49명이 사망한 뉴저지발 뉴욕행 콜간 항공기사고 이후 최악의 교통사고"라고 말했습니다.

뉴욕에서 연합뉴스 이귀원입니다.
Total 0


Total 508
Number Title Date
Notice
Internal Server Error
2017.08.07
Notice
이미지 올리는 법
2017.07.11
506
New CNN "미국인 46% 트럼프 재선성공 전망"…3월 조사때보다 높아져
2018.10.14
505
New 뉴욕·런던·홍콩…집값이 꺾이기 시작했다
2018.10.14
504
수상하지만 아무도 모르는 '살인범 320명 사면'
2018.10.13
503
美 재무부-국내 은행 '이례적 접촉'…배경 두고 공방
2018.10.12
502
200년간 쌓은 인간 탑… 카탈루냐 결속력의 상징
2018.10.12
501
트럼프 "중국인 너무 오래 잘 살았다…더 타격 줄 수도"
2018.10.11
500
군의관 대신 영업사원이 ‘대리 수술’…3년 전에도 적발
2018.10.11
499
2차 북미정상회담 美중간선거 이후로…"후보지 3∼4곳 검토 중"
2018.10.09
498
文대통령 "음주운전, 실수로 인식하는 문화 끝내야…처벌 강화"
2018.10.09
497
미국 뉴욕주서 리무진 돌진…20명 사망 참변
2018.10.07
496
비키니 입은 인어공주는 문란하다고?
2018.10.06
495
[와우! 과학] 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사는 이유 찾았다 (연구)
2018.10.05
494
美 두살배기, 파쇄기에 거금 1천달러 넣고..깨끗하게 갈아버려
2018.10.05
493
끊이지 않는 '인육캡슐' 밀반입…올해도 300정 적발
2018.10.04
492
"애플·아마존 서버에서 중국 스파이칩 발견"…양사는 부인
2018.10.04
491
‘10월 北美 빅딜→11월 종전선언→12월 김정은 답방’ 로드맵 부상
2018.10.03
490
[생생건강 365] 불쾌한 입냄새 없애려면…
2018.10.03
489
55년 만에 여성이 '노벨물리학상' 수상...'96세' 최고령 수상자 기록도
2018.10.02
488
< Why >감금·사망說 판빙빙, 탈세혐의 공개재판 임박 유력
2018.10.02
487
北통신 "美가 종전 바라지 않는다면 우리도 연연하지 않을것"
2018.10.01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틀릴 수도 있습니다.*****